본문 바로가기
자작글방

싱그러운 8월을 맞으며

by 慧明花 2022. 8. 1.

(2022,; 7월 갈마봉을 오르며)

 

<2022年 8月 1日>

 

비는 왔다가 갔다가

자기 마음대로 움직이는데

 

난들 내마음대로

용(用)을 쓰고 싶은 마음 굴뚝 같아라

 

언제나 변함없이 찾아 주시는

고운 이웃님들께 답방의 길은 서툴고

 

지금 이 순간순간들이

금쪽 같이 소중한데..

 

여기서나마 인사를 올립니다

고운 걸음으로 오고가는 정다운 이웃님들

 

이 모든 분들이  저에겐 소중한 님들이시며

정성껏 올려주신 한분 한분의 소중한 작품은 배우고 익혀

저에겐 큰 재산으로 마음깊이 새겨 놓습니다.

 

이사 후 길은 잃어버렸지만 시간이 좀 지나고 나면

물이 흐르듯 순조롭겠죠, 기다려 주실꺼죠?

 

비가 오듯

바람이 불듯

자유자재한 날이  빨리 오길 바래봅니다

8월에도 행복하자요~빵긋!

(티스토리 연습중)

 

 

'자작글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출근길 가을 하늘을 보다  (38) 2022.08.26
한여름밤의 소낙비  (85) 2022.08.16
티스토리로 이사 후  (45) 2022.07.30
세상에서 제일큰 남편의 그늘  (0) 2022.07.09
그리운 그대의 향기  (0) 2022.06.19

댓글3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