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자작글방

한여름밤의 소낙비

by 慧明花 2022. 8. 16.

 

헤집고 달려오는

뚝배기 같은 힘으로

 

똑똑똑

창문을 두드리는데

 

사방은 어둡고 

철벅거리며 안기는 너

 

너는 너는 너는

한여름밤의 소나기였다

 

실컷 토하거라

실컷 울부짖어라

 

삼라만상이 모두 잠든다 해도

한 두밤쯤 안 자면 어떠랴

 

한여름 밤을 하얗게 물들인

 우렁찬 소나기들의 고함에

 

애가 탄다

가련하게..

 

 

20220816 / 소낙비 소리에>

慧明花 글>

 

'자작글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아침 독일 언니한테서 날아온 메시지  (63) 2022.09.03
출근길 가을 하늘을 보다  (38) 2022.08.26
싱그러운 8월을 맞으며  (35) 2022.08.01
티스토리로 이사 후  (45) 2022.07.30
세상에서 제일큰 남편의 그늘  (0) 2022.07.09

댓글85

  • 이전 댓글 더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