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선시

허공의 구름이 머뭄바 없이

by 慧明花 2022. 11. 3.

허공의 구름이  머무는 바 없이

일어났다가 사라지듯이 우리의 마음도

그와 같은 것입니다.

 

생각이 일어났을 때 그 일어난 근본을 돌이켜 보면

머무른 바 없고, 뿌리박힌 곳이 없습니다.

 

그럼에도 불구하고 탐욕과 성냄과 어리석음이다 해서

뜬 구름같이 일어난 한 생각을 집착하기 때문에

많은 고통을 겪는 것입니다.

 

어리석은 생각으로 욕심내고 다투어서

크고 작은 재앙이 닥친 후에 그 일을

후회해 봐야 소용이 없는 것이지요.

 

말미암아 일어나는 생각일 뿐

거기에는 진실한 그 무엇이 없는 것입니다.

이것을 공(空)이라고도 합니다.

 

이러한 진실을 알고

주체적으로 선(善)한 세상을 열어가는 것이

불교(佛敎)입니다.

 

 

__서암 큰스님__

 

 

◀서암스님 / 마음은 수많은 곳으로 굴러가고▶

 

心隨萬境傳(심수만경전)   傳處實能幽(전처실능유)

隨流認得生(수류인득생)   無喜亦無憂(무희역무우)

 

[해 설]

마음은 수많은 곳으로 굴러 가고

굴러간 곳 참으로 유연하구나.

흐름에 따라 그 근원을 알게 되면

기쁨도 없고 걱정도 없어라.

 

 

 

 

 

서암 큰 스님의 응무소주 이생기심의 좋은 글이

생각나서, 전 때 한번 올린 글을 다시 올려봅니다.

이웃님들! 건강하시구 행복하십시오

. 合掌합니다.

'선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법구경에 이르시길  (152) 2022.11.15
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  (56) 2022.09.29
마음에 두지 말라  (48) 2022.08.19
최초의 한 생각 / 법정스님  (24) 2022.08.14
가치 있는 말을 하라  (34) 2022.07.26

댓글105

  • 이전 댓글 더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