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선시

마음에 두지 말라

by 慧明花 2022. 8. 19.

만행을 하는 스님이 날이 저물어

어느 작은 암자에 들었다

 

다음 날 스님이 길을 떠나려 할때

암자의 노승이 물었다

 

" 스님은 세상이 무엇이라고 생각 하는가?"

"세상은 오직 마음 뿐이라고 생각합니다,"

 

그러자 노승은 뜰 앞의 바위를 가리키면서 말 하였다

 

" 이 바위는 마음 안에 있느냐?

마음 밖에 있느냐? "

 

"마음 속에 있습니다,"

 

스님이 대답하자 노승이 웃으며 말 했다

 

"먼 길을 떠나는 사람이 왜 무거운 바위를

담아 가려고 하는가? "

 

 

문윤정/수필가

 

 

'선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허공의 구름이 머뭄바 없이  (105) 2022.11.03
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  (56) 2022.09.29
최초의 한 생각 / 법정스님  (24) 2022.08.14
가치 있는 말을 하라  (34) 2022.07.26
성자가 머무는 곳엔 기쁨이 있다  (0) 2022.04.18

댓글48

  • 이전 댓글 더보기